YURI W korea August 2017 - A DECADE TO REMEMBER (HQ SCANS/2PIC)

[Interview] 유리 더블유 8월호 - 명백히 한 시대였다. 세상을 흔들었고 기준을 바꿨고 역사를 썼던 소녀시대의 지난 10년, 그리고 미래. : Girls’ Generation 한 시대를 새로 쓴 소녀시대의 데뷔 10주년 #W소시데이 #더블유코리아 #Wkorea #구찌 #Gucci


유리
*

Q: 이전 인터뷰에서 '소녀시대라는 이름에 거는 기대치가 있으니 부담스러웠다'고 한 적이 있다. 여전히 그런가? 당신에게 소시라는 타이틀은 어떤 이름인가?
A: 소녀시대라는 이름으로 늘 과하게 큰 사랑과 기대를 받는다고 느껴왔다. 그래서 감사하기도 하고 조심스럽기도 하다. 여기에 누가 되면 안 되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어서. 충분히 즐기고 행복한 반면에 부담감도 들고 애틋함도 생겼다. 앞으로 내가 어떤 도전을 하든 소녀시대라는 이름이 큰 힘을 줄 거 같고 동시에 무겁기도 할 거다.

Q: 데뷔 10주년을 맞은 감흥은 어떤가?
A: 한 해 한 해의 일상이 쌓여 10년이 된 것 같다. 2년 만의 컴백인 만큼 열심히 준비하고 있긴 하지만, 마치 생일을 덤덤하게 맞는 것처럼 크게 특별하진 않았다. 매 순간 감사하긴 하지만 큰 의미를 부여하지 않는 이유는 한 번도 이게 끝이라 생각해본 적이 없어서인 거 같다.

Q: 데뷔 때와 비교해보면 어떻게 달라졌나?
A: 내 경우 원대한 꿈을 꾸며 소시를 시작한 건 아니었다. 정말 좋아하는 노래와 춤을 하는 친구들을 만나 수학여행 다니듯이 재미있게 지냈다. 치열한 순간이 많았지만 즐기면서 하다 보니까 지금 여기까지 온 거 같다.

Q: 10년 동안 팀을 함께하면서 어떻게 잘 지낼 수 있었나?
A: 여전히 어렵고 조심스럽다. 어떤 면에서는 10년 전보다 더. 내 경우는 멤버들이나 소녀시대라는 그룹에 대해서 소중함을 느끼는 만큼 거리를 두려고 한다. 여럿의 단체 생활이고, 서로 원치 않아도 비교될 수 있는 상황 속에서는 그게 더 오랫동안 무던하게 잘 지낼 수 있는 방법인 거 같다. 이제는 가족처럼, 부대끼는 시기를 다 지나서 서로를 귀여워하는 시기인 거 같다.

Q: 비슷한 시기에 활동한 걸그룹들이 차례로 공식 해체하는 과정을 보면서 어떤 감회가 들었나?
A: 그들의 선택과 결정이 충분히 이해됐고 존중받아야 한다고 생각했다. 세상에 변하지 않는 건 모든 게 변한다는 사실 한 가지밖에 없다고 하니까. 열심히 활동했고 좋은 곡을 남겨줬다는 게 고마웠다.

Q: 그동안의 활동에서 당신이 가장 좋아했던 곡이나 퍼포먼스는 언제였나?
A: 성취감 있는 어떤 걸 해냈을 때 가장 살아있는 것 같고 행복을 느낀다. 대중의 반응과 별개로 그런 무대들이 나에게는 흥미로운 시이었다. 안무의 난이도도 높고 체력적으로도 쉽지 않은 도전이었던 '캐치미 이프 유 캔' 같은 경우 그런 면에서 내 마음속에서 특별하다. '키싱유'는 개인적으로 좋아하기도 하고, 다시는 할 수 없는 어떤 곡 같다. 그 당시 활동할 때 우리의 바이브가, 에너지가 떠오르기에 나에게 순수하고 기념비적인 곡이다.

Q: 데뷔곡인 '다시 만난 세계'는 지난해 광장에서 널리 불리면서 젊은 세대의 '아침 이슬'이 되었다. 이화여대 학생들이 촛불 집회에서 이 노래를 부르는 영상을 봤나?
A: 영상을 몇 번이나 봤고, 가슴이 벅차서 울기도 했다. 가수로서 큰 자부심을 느낀 순간이었다. 내가 이 일을 통해서 전하고 싶은 메시지였고 음악이나 퍼포먼스로 전달했던 영감이 실현된 거니까 남다를 수밖에 없었다. 데뷔 당시에는 가사를 완전히 이해하지는 못한 채 맑은 눈으로 흉내 내는 거였을지도 모르겠다. 하지만 시간이 지나고 나서 노래를 들으면서 가사들이 더 와닿더라.

Q: 얼마 전 드라마 <피고인>이 끝났다.
A: 무거운 이야기이기도 하고 거리가 느껴지는 인물이라 쉽게 결정하기 어려운 작품이었는데 고민할 시간이 많지 않았다. 낯설기도 하고 순간순간이 도전이었다. 여러 번 울었다.

Q: 어려운 도전도 부딪쳐보는 성격인가?
A: 원래 엄청나게 무모한 성격이었다. 앞뒤를 재거나 이성적으로 생각하지 않고 던지는 편이었는데 이제 책임져야 하는 게 많다는 걸 아니까 조심스러워지기도 한다. 쉽고 가볍고 내가 잘할 수 있는 게 맞다고 바로 생각하는데, 1시간만 지나면 또 결국 어려운 쪽을 선택하는 성향이더라.

Q: 아이돌, 혹은 연습생 후배들에게 어떤 이야기를 해주고 싶나?
A: '포기해야 하나'라고 느낄 때가 정말 많을 거다. 지금도 누군가는 고민하고 있을 테고, 나 또한 그런 갈등을 수없이 겪었다. 그럴 때마다 잘 다스리려고 노력했던 게 지금의 나를 단단하게 만들어준 거 같다. 포기하지 않았으면 좋겠다.

Q: 지난 10년 가운데 가장 힘든 시기는 언제였나?
A: 매일 즐거웠고 매일 힘들었다.

Q: 앞으로 해보고 싶은 배역이나 도전하고 싶은 장르가 있나? 무대에서 춤추는 당신의 활력과 박력을 떠올려보면 액션 영화가 잘 어울릴 것 같다.
A: 그러잖아도 사실 액션 레슨을 받고 있다. 영화나 드라마가 잡힌 것도 아닌데 해보고 싶어서 검을 가지고 배우고 있다. <미녀 3총사> 같은 작품이 있다면 즐겁게 도전해볼 것 같다. 나머지 두 사람의 캐스팅? 한 명은 꼭 하지원 언니면 좋겠다.

[full_width]
GGPM Instagram
Name

HYOYEON Oh!GG SEOHYUN SNSD SOOYOUNG SUNNY TAEYEON TIFFANY TTS YOONA YURI zone.FOCUS zone.ISSUE zone.Magazine
false
ltr
item
GGPM: YURI W korea August 2017 - A DECADE TO REMEMBER (HQ SCANS/2PIC)
YURI W korea August 2017 - A DECADE TO REMEMBER (HQ SCANS/2PIC)
[Interview] 유리 더블유 8월호 - 명백히 한 시대였다. 세상을 흔들었고 기준을 바꿨고 역사를 썼던 소녀시대의 지난 10년, 그리고 미래. : Girls’ Generation 한 시대를 새로 쓴 소녀시대의 데뷔 10주년 #W소시데이 #더블유코리아 #Wkorea #구찌 #Gucci
https://4.bp.blogspot.com/-7gjO_wgb7Uk/WXHvo0Q8ixI/AAAAAAAAJ1g/WqQyB5yt6HItoN13LKDg4470yR3-hhc4QCPcBGAYYCw/s1600/SNSD%2BW%2Bkorea%2BAugust.2017%2B%255BGGPM%255D-Scan008M%2B%2528YURI%2529.jpg
https://4.bp.blogspot.com/-7gjO_wgb7Uk/WXHvo0Q8ixI/AAAAAAAAJ1g/WqQyB5yt6HItoN13LKDg4470yR3-hhc4QCPcBGAYYCw/s72-c/SNSD%2BW%2Bkorea%2BAugust.2017%2B%255BGGPM%255D-Scan008M%2B%2528YURI%2529.jpg
GGPM
https://www.ggpm2012.com/2017/07/P05.html
https://www.ggpm2012.com/
https://www.ggpm2012.com/
https://www.ggpm2012.com/2017/07/P05.html
true
816903512877291581
UTF-8